위키미키, ‘I AM ME.’ 컴백쇼 성료…오늘(19일) ‘뮤뱅’서 ‘Siesta’ 음방 최초 공개

그룹 위키미키(Weki Meki)가 ‘Siesta’ 첫 무대로 힐링 에너지를 선사하며 산뜻한 컴백 활동을 시작했다.

위키미키(지수연, 엘리, 최유정, 김도연, 세이, 루아, 리나, 루시)는 지난 18일 다섯 번째 미니 앨범 ‘I AM ME.'(아이 엠 미)를 발표하고 네이버 V LIVE를 통해 컴백 라이브를 진행하며 1년 1개월 만의 컴백을 알렸다.

이날 위키미키 멤버들은 파티 콘셉트에 맞춰 화이트 시밀러룩을 입고 팬들과 함께 케이크 촛불을 불었다. 이어 엘리는 ‘I AM ME.’, 김도연은 ‘DIARY’, 루아는 ‘EMOTION’, 세이는 ‘IDENTITY’, 리나는 ‘I AM Weki Meki’, 최유정은 ‘COLOR’, 루시는 ‘CHOREOGRAPHY’, 지수연은 ‘MUSIC’라는 키워드에 맞춰 콘셉트부터 피지컬 앨범, 포인트 안무, 수록곡, 이벤트까지 직접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 [사진 = 위키미키 컴백 V LIVE 캡처, 판타지오 제공]

컴백 라이브를 통해 타이틀곡 ‘Siesta'(시에스타) 무대가 처음 베일을 벗었다. ‘Siesta’는 일상 속 활력이 되어주는 잠깐의 낮잠처럼 위키미키의 더 큰 도약을 바라는 포부를 담은 곡이다. 위키미키는 컬러풀한 스타일링으로 안무팀 라치카가 참여해 더욱 멋지고 파워풀하게 완성된 군무를 선보이며 자연과 낮잠에서 깨어나 다시 시작한다는 이야기를 시각적으로도 풀어냈다.

또한, 보깅 안무로 신비로운 카리스마를 표현한 ‘Who am I'(후 엠 아이), 지수연의 자작곡으로 아름다운 꿈을 향해 찾아가는 모습을 그린 ‘One Day'(원 데이) 무대도 최초로 공개돼 팬들의 뜨거운 환영을 받았다.

위키미키 멤버들은 “오래 기다려준 팬들께 감사하다. 이번 활동으로도 행복한 추억을 많이 만들자”라고 인사했다.


‘I AM ME.’는 위키미키가 가수로서의 ‘나’뿐만 아니라 20대의 ‘나’에 대한 이야기를 있는 그대로 담아낸 앨범이다. 이를 위해 김도연이 전반적인 앨범 콘셉트와 기획에 적극 참여했고, 지수연은 자작곡을 수록하는 등 멤버들이 주도적으로 ‘I AM ME.’의 완성도를 견인했다.

위키미키의 부드러우면서도 강한 다짐이 많은 이들의 공감대를 저격하며 ‘I AM ME.’ 발매와 동시에 음악 팬들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실제로 음원 사이트 벅스의 실시간 차트에서 ‘Siesta’가 7위로 진입했고, 다른 수록곡 또한 기분 좋은 순항을 시작했다.

세상에 하나뿐인 ‘WEME-FUL’ 컬러감을 완성한 위키미키는 19일 방송되는 KBS 2TV ‘뮤직뱅크’에서 ‘Siesta’ 무대를 선보이며 본격적인 음악 방송 활동을 시작한다.

<저작권자 ⓒ 제너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