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컴백’ 위키미키, ‘Siesta’ 활동 기대

그룹 위키미키(Weki Meki)가 새로운 전환점이 될 ‘Siesta’ 활동을 시작한다.

위키미키(지수연, 엘리, 최유정, 김도연, 세이, 루아, 리나, 루시)는 오는 18일 다섯 번째 미니 앨범 ‘I AM ME.'(아이 엠 미)를 발표하고 타이틀곡 ‘Siesta'(시에스타)로 1년 1개월 만에 가요계에 돌아온다.

▲ [사진 = 판타지오 제공]

‘I AM ME.’는 위키미키 멤버들이 가수로서 뿐만 아니라 20대의 ‘나’로서의 이야기를 솔직하게 담아낸 앨범이다. 올해는 위키미키의 데뷔 4주년이자 2002년생 막내 루시까지 여덟 멤버 모두 20대를 맞이한 해이기에 이번 ‘I AM ME.’의 콘셉트가 더욱 시의적절하게 느껴진다. 위키미키는 1년 1개월이라는 데뷔 이래 최장의 공백기 동안의 성장을 음악과 무대로 보여줄 예정이다.

앞서 ‘Emotion'(이모션), ‘Identity'(아이덴티티) 등 두 가지 버전으로 공개된 콘셉트 포토와 무드 필름에서 위키미키의 새로운 전환점이 예고됐다. 위키미키는 내추럴한 스타일링으로 고민과 생각으로 가득찬 청춘을 표현했고, 정체성을 찾아가는 과정까지 시각적으로 구현했다. 특히 멤버별로 공개된 무드 필름은 현실과 맞닿아 있는 듯한 내용으로 공감대를 구축했고, 이는 멤버들이 직접 작성하고 낭독한 것으로 알려져 특별함을 더했다.

무드 필름 내레이션 외에도 위키미키의 높은 참여도가 ‘I AM ME.’의 완성도를 견인했다. 김도연은 전반적인 앨범 콘셉트와 기획에 참여해 탁월한 감각과 센스를 발휘했고, 지수연은 4번 트랙 ‘Sweet Winter'(스위트 윈터)와 6번 트랙 ‘One Day'(원 데이)의 크레딧에 이름을 올려 작사가로서의 역량을 드러냈다. 이밖에 모든 멤버들이 자신의 이야기에 주목하고 표현하며 본연의 아름다움을 표현했다.

이렇게 완성된 타이틀곡 ‘Siesta’는 일상 속 낮잠이 활력을 주듯, 때론 길었던 낮이 더 빛나는 밤을 만들듯이 오랜 시간의 끝, 위키미키의 더 큰 도약을 바라는 포부를 담은 가사를 담고 있다. 위키미키의 부드러우면서도 강인한 다짐이 새로운 시작을 응원하게 만든다. 그간 선보인 ‘틴크러쉬’, ‘걸스피릿’이 아닌 새로운 콘셉트를 만난 위키미키가 또 어떤 무대로 음악 팬들을 사로잡을지 기대된다.

매번 변화와 성장을 거듭해온 위키미키는 2021년 특별한 도약에 나선다. 전원 20대가 된 여덟 멤버가 ‘나는 나다’라는 앨범명이자 슬로건 아래 더욱 진솔한 이야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가장 마지막으로 공개된 단체 무드 필름이 희망적인 메시지를 품고 있었듯, 여덟 멤버 개개인이 위키미키로 모였을 때 나오는 독보적인 컬러가 ‘Siesta’ 무대 위에서 빛을 발할 것으로 보인다.

위키미키는 오는 18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I AM ME.’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Siesta’로 본격적인 컴백 활동을 시작한다.

<저작권자 ⓒ 제너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