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시 걸스’ 최유정, 매운맛 더해진 ‘만능돌’ 등극!

위키미키(Weki Meki) 최유정이 매운맛 더해진 ‘만능돌’로 한층 더 성장했다.

최유정은 iHQ 예능 ‘스파이시 걸스’를 통해 다양한 매운맛을 경험, 비로소 매운맛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당당한 맵초보로 거듭났다.


그동안 최유정은 ‘스파이시 걸스’에서 매운맛에 취약한 맵초보들의 마음을 대변하는 리얼한 리액션과 맛 표현으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매운 음식을 먹고 말할 수 없을 만큼 고통스러워하는가 하면, 맛있게 먹다가 이내 음료수를 찾아 분주하게 돌아다니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웃픈 공감을 유발했다.

하지만 프로그램을 통해 수많은 매운맛을 거친 최유정은 이제 매운맛의 매력을 알고, 제대로 즐길 수 있게 됐다. 매운 누룽지 치킨을 먹고 진실의 미간을 숨기지 못하기도 하고, 마라 전골을 먹고 웃으며 “맛있어요. 전 마라 매운맛을 즐깁니다”라고 말할 수 있는 작은 여유까지 생기기도. 지난 13일 방송된 마지막 회에서는 베트남 고춧가루가 가득 들어간 국물을 먹고도 태연하게 웃음 지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최유정은 짧은 시간이었지만 많은 여운을 남긴 프로그램을 마치며 “일단 매운맛이 너무 늘었다. 매운 음식을 잘 먹는 가족들과 함께 매운맛을 즐길 수 있을 것 같다. 감사하다”라는 뿌듯한 소감을 전했다.

한편, 위키미키의 메인 댄서 최유정은 무대뿐만 아니라 예능, 드라마, MC 등의 분야에서 활동하며 ‘대세 만능돌’로 자리매김했다. 이런 가운데 ‘스파이시 걸스’로 침샘을 자극하는 먹방과 거침없는 도전정신을 보여준 최유정의 ‘매운맛 성장’이 더해진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기대된다.

<저작권자 ⓒ 제너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