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출신 진리아, 티앤아이컬쳐스 전속 계약 [공식]


아이돌 그룹 ‘에바스’ 출신의 여배우 진리아가 종합 엔터테인먼트 그룹 티앤아이컬쳐스와 전속계약을 맺고 본격적인 연기 활동에 시동을 건다.

22일 티앤아이컬쳐스는 “배우 진리아와 최근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활동 지원에 나설 예정”이라며 “미래의 성장 가능성이 큰 여배우라 회사에서도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2010년 걸그룹 ‘에바스’로 데뷔한 진리아는 ‘슈퍼액션’ 채널 CF 등 다양한 광고와 손앤박 화장품 등의 뷰티 모델로 활동했으며, 영화 ‘48M’, ‘남자사용설명서’ 등으로 연기 경력을 쌓았다. 길미의 ‘사랑은 전쟁이다’, 오종혁의 ‘가슴이 뛰잖아’, 신용재의 ‘자꾸만 자꾸만’ 등 뮤직비디오에도 출연, 신비로운 미모를 인정받았다.

진리아는 “새로운 소속사에서 더욱 성장하는 배우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전속계약 소감을 전했다.

진리아를 새로운 식구로 맞이한 종합 엔터테인먼트 그룹 티앤아이컬쳐스에는 윤기원, 이태원, 곽지민, 남태부 등 다재다능한 연기파 배우들이 함께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제너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