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락 오바마•마이클 샌델 등 출연한 tvN ‘월간 커넥트’ 최초 배우 게스트 ‘조진웅’,

코로나 시대 미래 예측한 JTBC 다큐멘터리 ‘A.C. 10’ 프레젠터로 나선다

배우 조진웅이 작품 외 다채로운 행보로 대중의 눈길을 끌고 있다.

영화 ‘대장 김창수’에서 백범 김구, ‘암살’에서 독립군 역을 맡는 등 역사를 다룬 이야기를 비롯한 수많은 작품에서 진심을 다해 캐릭터를 소화하며 대중에 ‘믿고 보는 배우’로 각인된 조진웅. 조진웅은 올해 제102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에서 임시정부 수립 과정과 역사적 의의를 전한 영상에 참여한 것을 시작으로 제73주년 제헌절 경축식 주제 영상의 내레이션을 맡아 이목을 끌었다. 이어, 홍범도 장군 유해 봉환 특사단으로 선정되어 78년 만에 고국으로 모신 홍범도 장군의 유해 봉환 여정에 일명 ‘국민대표’로 동행했다.

▲ [사진 = 국가보훈처 제공, tvN ‘월간 커넥트’ 제공, JTBC 팩추얼 제공, ‘사비, 빛의 화원’ 제공]

또한, 조진웅은 KBS 특집 다큐 ‘국민특사 조진웅, 홍범도 장군을 모셔오다’에서 홍범도 장군의 귀환이 담긴 여정을 생생히 전달, ‘홍범도장군기념사업회’ 홍보대사로 위촉되는 등 역사에 대한 신념을 토대로 묵직한 행보를 선보였다. 이후에도 조진웅은 tvN ‘월간 커넥트’, JTBC 팩추얼 ‘A.C. 10’ 출연과 더불어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올해의 배우상’ 심사위원, 2021 세계문화유산 활용 부여 정림사지 ‘사비, 빛의 화원’ 내레이션 등 다양한 활동으로 대중과 유의미한 소통을 이어갈 것을 예고했다.

먼저 조진웅은 오는 10월 2일 오전 9시 방송되는 tvN ‘월간 커넥트’에 출연한다. tvN ‘월간 커넥트’는 이슈의 중심에 있는 화제의 인물과 온라인 연결을 통한 대담을 나누는 프로그램. 버락 오바마 美 전 대통령, ‘정의란 무엇인가’의 저자 마이클 샌델, 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 등 사회적으로 큰 영향력을 선사한 인물들을 인터뷰이로 초대해 화제를 모았던 바. 조진웅은 최초의 배우 게스트로 출연해 본인의 연기 철학과 작품을 선택하는 기준 등 영화인으로서의 면모는 물론 OTT 산업에 대한 깊이 있는 인사이트를 나눌 예정.

그런가 하면 조진웅은 10월 2일 오후 6시 40분에 방송되는 JTBC 창사 10주년 다큐멘터리 ‘A.C. 10’에 단독 다큐멘터리 프레젠터로 출연한다. JTBC 팩추얼 ‘A.C. 10(After Corona 10)’은 여러 분야의 전문가들의 의견을 바탕으로 코로나 발생 이후 10년 뒤의 미래를 예측해 드라마로 재구성한 다큐멘터리로, 국내 다큐멘터리 최초로 XR스튜디오를 구축, VFX(시각적인 특수 효과)와 같은 최신 기술을 접목해 미래의 코로나 시대를 생생하게 투영한다. 조진웅은 총 3부에 걸쳐 전달력 높은 목소리와 진중하고 무게감 있는 진행 실력을 갖춘 다큐멘터리 프레젠터로서 대중에게 팬데믹 이후의 미래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울 예정이다.

조진웅의 다채로운 행보는 오프라인에서도 계속될 전망이다. 10월 6일부터 개최되는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배우 엄정화와 함께 ‘올해의 배우상’ 심사위원으로 위촉된 조진웅은 신중하고 면밀한 심사를 통해 한국 영화계를 이끌어 갈 신인 배우를 발굴하고, 영화계 믿고 보는 배우로서의 존재감을 보여줄 것. 특히, 조진웅은 올해 처음 선보이는 부산국제영화제의 신설 프로그램 ‘액터스 하우스’에 참여해 연기에 관한 진솔하고 심도 깊은 이야기를 관객들에게 들려줄 예정이다.

방송, 영화, 문화계를 비롯, 다방면으로 쉴 틈 없는 활약을 펼치고 있는 배우 조진웅이 선보일 다양한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 제너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