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택시’ 이솜, 소신부터 열정까지…새 인생 캐릭터 만났다.


배우 이솜이 열혈 검사로 완벽 변신했다.

이솜은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에서 정의를 향해 직진하는 검사 강하나 역을 맡아 활약 중이다. 자신만의 소신을 갖고 정의를 구현하기 위해 나아가는 강하나의 모습은 시청자에게 통쾌함을 선사하며 ‘모범택시’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특히 이솜의 활약은 지난 24일 방송된 6회 분에서 더욱 빛났다. 이날 방송은 과거 강하나의 사법연수원 면접 장면이 소개되며 시작됐다. 면접에서 강하나는 “힘없는 약자에게 법이 해결해줄 때까지 기다리라 하는 건 어불성설”이라는 자신만의 특별한 소신을 밝혔고, 면접에서 탈락하게 됐다. 사회적 약자의 목소리에 주목하고 이를 위해 나서겠다는 강하나의 소신이 드러나는 대목이었던 것.

이후 강하나는 초심을 잊지 않고, 웹하드 회사 유데이터 내 갑질 폭행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나섰다. 강하나는 직접 유데이터를 찾아가 회장과의 만남을 요구했고, 위장 취업한 김도기(이제훈)에게 함께 사건 해결을 제안하기도 했다.



특히 강하나는 과거 검사장이었던 유데이터 자문 변호사 앞에서도 기죽지 않고 “이번 사안을 가지고 차장님을 괴롭히지 않으셨으면 좋겠다. 앞으로 일어날 모든 일은 전적으로 저 혼자 벌이는 일”이라 말하며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이처럼 이솜은 사건의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약자의 편에 서서 정의를 구현하겠다는 의지 가득한 검사 강하나 역을 있는 그대로 소화해 냈다. 또한 보는 이까지 시원해지는 소신 발언과 함께 누구 앞에서도 기죽지 않는 당당한 강하나를 표현해내며 ‘모범택시’의 전개를 이끌고,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이어가고 있다는 평이다.

한편 이솜이 출연하는 ‘모범택시’는 정의가 실종된 사회 속에서 베일에 가려진 택시 회사 무지개 운수와 택시 기사 김도기가 억울한 피해자를 대신해 복수를 완성하는 사적 복수 대행극이다.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제너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