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강림’ 차은우, 초보 사랑꾼 서툴러 더 매력!


차은우가 서툴지만 직진하는 초보 사랑꾼으로 거듭나고 있다.

차은우는 지난 6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연출 김상협/ 극본 이시은/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N) 7회에서 사랑과 우정 앞에 선 냉미남의 자연스러운 변모를 리얼하게 그려내며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수호(차은우)는 자신만의 방법으로 주경(문가영)을 향한 마음을 내비쳤다. 수호는 주경에게 같이 공부하자며 데이트 아닌 데이트 신청을 하는 것으로 은근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주경을 따라간 야구장에서 경기를 보며 환호하던 중 얼떨결에 그녀와 손을 맞잡고 멋쩍어하는 등 귀여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입 꼬리마저 씰룩이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주경이 그녀에게 반한 야구선수 형진(정건주)에게 얼떨결에 휴대폰 번호를 내주자, 질투에 불타 리액션을 폭발하기도.

다소 어설프지만 진심 어린 수호의 직진 행보는 계속됐다. 엄마가 내다버린 화장품 때문에 쓰레기 봉투 앞에 앉아 서럽게 우는 주경을 보곤, 따뜻한 말들과 행동으로 어루만졌다. 급기야 집앞에 다시 데려다주던 길, 그녀의 머리에 예쁜 핀을 꽂고 달아나는 수호의 모습은 안방극장의 설렘 지수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수호는 주경뿐만 아니라 서준(황인엽)에게도 조금은 마음을 연 듯 보였다. 아픈 엄마의 일로 어렵게 감사 인사를 전하는 서준에게 능청스럽게 대하며 둘 사이 팽팽한 긴장을 덜었다. 또한, 주경에게서 형진을 떼어놓기 위해 서준과 한마음 한 뜻으로 야구팀을 응원할 땐, 절친한 친구들의 해맑은 순간을 리얼하게 그리며 보는 이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그러나 이날 방송 말미에는 수진(박유나)과 수호의 사이를 오해한 주경과, “솔직히 야구 말고 임주경 좋아져서 왔다”는 서준의 돌직구 선언이 이어져 향후 수호의 사랑과 우정이 또 어떤 위기를 맞게 될지 긴장감을 높였다.

차은우는 사랑과 우정의 감정을 자신만의 방식으로 표현하는 수호 캐릭터에 깊이 빠져든 모습이다. 특히, 친구 태훈(이일준)은 물론 모르는 학생한테까지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는 사실을 당당하게 말하지만, 정작 좋아하는 주경 앞에선 어색하고 조심스러운 초보 사랑꾼의 ‘서툰 매력’을 섬세하게 그려내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매회 수호 캐릭터의 입체적인 매력을 열연하며 빛을 발하고 있는 차은우의 남은 활약상에 관심이 쏠린다.

한편, 차은우가 출연 중인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 8회는 오늘(7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제너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