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머니' 조진웅, 제7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 남우주연상 수상


배우 조진웅이 영화 '블랙머니'로 제7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 남우주연상과 작품상을 수상했다.

올해로 7회째를 맞은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이하 제협)은 21일 '제7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 수상작(자)을 발표했다. 제협은 지난해 10월 1일부터 올해 9월 30일까지 개봉한 장편 영화 162편을 대상으로 심사를 진행, 예심과 본심에 참여한 제협 회원과 운영위원들은 “영화의 기획과 제작의 의도가 잘 살아 있는지, 영화의 다양성을 얼마나 확장했는지 등에 주목했다”고 심사기준을 밝혔다. 그중 영화 '블랙머니'가 작품상을, 연달아 주연을 맡은 배우 조진웅이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이로써 조진웅은 2관왕의 영예를 안게 됐다.

제협은 '블랙머니'에 대해 “텔레비전 탐사 프로그램 소재를 대중영화로 풀어낸 특별하고 뛰어난 작품”이라며 “외국계 사모펀드와 국내 전•현직 각료 등이 뒤얽힌 2000년대 금융 사건의 복잡한 이면을 명료하게 극적으로 영상화했다”고 평가했다. 또한, 팽팽한 접전 끝에 가려진 남우주연상에서 수상을 거머쥔 조진웅 연기에 대해 “거대한 사건의 음모와 실체를 밝혀내기 위해 혼신을 다하는 평검사 역할을 우직한 육감 연기로 펼쳐냈다”며 호평했다.

조진웅은 영화 '블랙머니'에 대해 "동참을 넘어 현시대를 살아가는 국민의 일원으로서 소통했던 작품”이라며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어 “'블랙머니'는 단순한 고발 영화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그간 은폐되어왔던 사회적 사건을 가져와 대중들에게 해결방안과 대안을 모색할 수 있게 하는 영화”라는 말과 함께 작품에 담겨 있는 그 의미와 진정성에 다시 한번 이야기했다. 끝으로 “앞으로도 대중들과 이러한 삶의 질적 향상과 반성을 공유할 수 있는 작업이 있다면 기꺼이 동참하고 싶다”라고 밝히며 “영화 '블랙머니'에 관심과 격려를 보내주신 한국영화제작가협회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조진웅, 이하늬 주연의 금융 범죄 실화극 '블랙머니'는 수사를 위해서라면 거침이 없는 '막프로' 양민혁(조진웅 분) 검사가 자신이 조사를 담당한 피의자의 자살로 인해 곤경에 처하게 되고, 누명을 벗기 위해 사건의 내막을 파헤치다 거대한 금융 비리의 실체와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조진웅은 검사 양민혁으로 분해 진실을 향해 거침없이 돌진하는 열정과 패기 넘치는 모습부터, 예리한 관찰력으로 사건을 주시하는 밀도 높은 연기력으로 장르적 긴장감과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선보이며 믿고 보는 배우로서의 저력을 과시, 250만 명에 달하는 관객수를 동원한 바 있다.

한편, 조진웅은 영화 '경관의 피'(가제) 촬영을 마치고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저작권자 ⓒ 제너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수민 기자 다른기사보기